고진영 다승1위, 상금왕

완벽한 ‘고진영 쇼’였다.

 

경쟁자 넬리 코르다(미국)는 “오늘은 솔직히 고진영 쇼였다. 한발 뒤로 물러나 지켜보는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 놓았다.

 

 

■관련기사

위대한 고진영, 다 가졌다

<경향신문 2021년 11월 23일>

'오늘의 뉴스 > 기록경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최다  (0) 2021.11.24
방탄소년단, AMA 대상  (0) 2021.11.24
고진영 다승1위, 상금왕  (0) 2021.11.24
8573명 합주, 기네스북  (0) 2021.11.24
청년 니트족 사상 최대  (0) 2021.11.22
생산자물가지수 상승  (0) 2021.11.22
Posted by 향이네 DB DB관리팀 박선영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